Just in Chronicles

Life as a Voyage

Archive for the ‘Life’ Category

2012 in review

leave a comment »

The WordPress.com stats helper monkeys prepared a 2012 annual report for this blog.

Here’s an excerpt:

600 people reached the top of Mt. Everest in 2012. This blog got about 5,700 views in 2012. If every person who reached the top of Mt. Everest viewed this blog, it would have taken 10 years to get that many views.

Click here to see the complete report.

Written by Justin Yoo

01/01/2013 at 18:55

Posted in As Chronicles

Tagged with

A Few Things Should Know to Enjoy Holiday at Singapore

with 2 comments

Going overseas for a holiday must be an exciting experience. However, it can be disastrous unless getting well prepared. There are a few things you should know while you are planning to stay in Singapore. Please note that this is based on my personal experience, so not everyone will get satisfied with this.

Merlion

Get Your Smartphone Ready

There are several mobile carriers in Singapore, but I would recommend SingTel as it is the biggest and most reliable. It is the same as KT in South Korea and Telstra in Australia. If you want to buy a prepaid SIM, go to currency exchange service once you get out of the custom.

http://www.changiairport.com/at-changi/facilities-and-services/money-changer

There are, of course, heaps of service retailers, but using the currency exchange service next to the door of the custom is the easiest and fastest way. The currency exchange service is located in Terminal 2 but I’m pretty sure that the same currency exchange service selling the prepaid mobile SIM must exist in the other two – Terminal 1 and Terminal 3.

Depending on your days of stay, you will be asked to buy a different amount, but $28 prepaid plan is the most common. Once you choose this plan, the service staff will setup your mobile phone to use SingTel, such as APN or something like that. Once your phone gets ready to use, you will be asked to call *363 to get your mobile phone ready to use mobile broadband service. Then you will get a text message from SingTel. Follow the instruction of the text message. The most common data plan is 1GB for 7 days for $7. After the 7 days expiration, you can just add $1 for additional 10MB for 7 days with the remainder rolled over. That $7 and extra $1 is deducted from $28 that you have paid already. How cool, isn’t it?

Store Your Excessive Baggage

Each terminal has got a baggage storage service. If you have a few suitcases that you do not need while staying in Singapore, you can simply leave them to the baggage storage service. It costs about $5 per day per bag. But remember that you should let them know about your next flight schedule to get your baggage prepared to pick up later on.

http://www.changiairport.com/at-changi/facilities-and-services/baggage-services

Get Tourist Pass Ready

If you want to use public transport in Singapore, using Tourist Pass will be the best option for your budget. It costs only $20 for unlimited number of travels for three days using subway trains – MRT and LRT – and buses. The pass is sold at the airport station, but its operating time is very limited – 12.00 to 15.45 and 16.45 to 19.30. So, you should ask any staff at the visitor centre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at. If you arrive outside the time span, you should go to another station to buy the pass. Make sure that your children must pay for the same fee unless their height goes under 0.9 metre. If you provide your children’s passport to prove that they are less than 7 years old, they will get $15 discount.

We have reviewed three things that you should know before enjoying Singapore. If you are well planned and well prepared, your travel will be much better than expected.

Written by Justin Yoo

10/12/2012 at 21:55

How to Convert Korean Drivers Licences to Victorian Ones

with 2 comments

Based on reciprocity between Australia and South Korea, converting Korean drivers licences directly to Australian ones or vice versa is not reportedly possible. In order for Korean immigrants to obtain Australian drivers licences, they have to take several tests including paper test, hazard perception test and driving test.

However, in South Australia, the State Government classifies Korean licences with an “Experienced Driver” recognition group. It means that any Korean migrants who are older than or equal to 25 years old and hold drivers licences are recognised that they are eligible to convert their licences to the SA ones without tests. Make sure that only SA currently applies this rule. Please refer to this page.

What an issue!

Now, Korean migrants can legally and directly convert their drivers licences to Australian ones. Of course, there are some efforts necessary in reality.

Briefly the process for the conversion is:

  1. Convert Korean licences to SA licences
  2. Convert SA licences to VIC licences (or other State licences)

As Victoria State Government doesn’t allow Korean migrants to directly convert their licences to the VIC ones, refer to this page, but allows interstate conversion, refer to this page, if they willing to make their efforts above, they can convert their licences to the Victorian ones.

Written by Justin Yoo

19/03/2012 at 12:16

Lentil Soup

leave a comment »

Well, let’s start being a master chef!

This is my – not a first time, though – recent cooking. 🙂

Lentil Soup - Ingredients

Lentil Soup - Ingredients

Lentil Soup

Lentil Soup

Seems to be easy, doesn’t it? Here’s my crappy recipe.

  • Grab any veggies from a fridge.
  • Chop everything.
  • Stir and fry them. Good to stir/fry bacons and onion first then the others later.
  • Stir/fry even lentils.
  • Pour water and boil. Try small amount of chicken stock with preference.
  • Boil.
  • Keep boiling.
  • Keep boiling until enough.
  • Done.
  • Enjoy!!

Easy!!

Written by Justin Yoo

25/10/2010 at 18:47

To-do list for this week

leave a comment »

Obviously both WordPress and CodeIgniter are very popular framework for PHP developers. Both are quite different from each other, though, there must be a way to integrate. Well, let’s have a look.

  • To develop the integration tool between WordPress and CodeIgniter by web services
  • To separate the login for admin by WordPress from the site login for general users by CodeIgniter
  • To customise Twitter Tools, in terms of displaying date – should follow the WordPress setting
  • To fix the CSS for the Disqus comment box

What else? Too many? Let’s do this!

Written by Justin Yoo

20/10/2010 at 09:55

Posted in As Chronicles

Tagged with ,

Moving into WordPress

leave a comment »

Welcome to AlienCube Networks. This is your first post. Edit or delete it, then start blogging!

So far, I’ve been thinking of moving my blog systems from Tistory to WordPress. Now, I got the backup file of Tistory and playing with this.

Coming sooooooooooooooooooooooooooooon~

Written by Justin Yoo

10/10/2010 at 20:44

Posted in As Chronicles

Tagged with

빅토리아주에서 전기회사 및 가스회사를 선택할 때

빅토리아주에서 살다보면 &ndash 물론 다른 주도 마찬가지겠지만 – 전기나 가스를 교체하라는 영업사원들이 집으로 종종 방문한다. 자기네들이 가장 경쟁력있는 가격을 제시할 수 있다면서… 사실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그걸 위해서 빅토리아 주정부는 아래와 같은 사이트를 통해 소비자들이 직접 비교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http://www.yourchoice.vic.gov.au

위 사이트에 접속해 보면 본인 거주지의 우편번호만으로 어떤 전기/가스회사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지 알 수 있다.

오랜만에 블로그 포스팅이 참…

Written by Justin Yoo

02/05/2010 at 04:52

Posted in In Melbourne

Updated PR Processing Priority from 23/09/2009 – 이민심사 우선순위 변경

Reference: http://www.immi.gov.au/skilled/general-skilled-migration/pdf/faq-priority-processing.pdf

이민성 장관 Chris Evans는 기술이민 비자 발급과 관련하여 새로운 우선순위를 적용했습니다. 이 우선순위는 특정 산업영역에 인력이 필요한 것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입니다. 이 변경사항은 2009년 9월 23일부터 발효했습니다.

이 변경사항은 현재 아직 비자절차가 끝나지 않은 지원자들과 2009년 9월 23일 이후 지원자들에게 해당합니다.

자주 묻는 질문

Q1. 우선순위가 무엇인가요?

이민법 제 51조에 따르면 이민성장관은 비자발급 우선순위를 적절하게 변경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습니다. 이민성은 반드시 기존 이민신청자와 신규 이민신청자에게 이 변경사항을 적용해야 합니다.

Q2. 기술이민 처리 우선순위가 어떤식으로 바뀌었습니까?

이민성 장관은 2009년 9월 23일부터 아래의 항목에 대해 우선순위를 지정했습니다.

  • 고용주지명 Employer Nomination Scheme (ENS)
  • 지방후원이민 Regional Sponsored Migration Scheme (RSMS)
  • 일반기술이민 General Skilled Migragion (GSM) – 476, 883, 887 제외

새로운 장관 지시사항에 의거, 아래와 같은 우선순위를 적용합니다.

  1. ENS와 RSMS에 따른 고용주 후원을 받는 신청자
  2. CSL에 있고 주정부 후원을 받는 신청자
  3. CSL에 있고 친인척 후원을 받는 신청자
  4. CSL에 있지만 주정부/친인척 후원을 못 받는 신청자
  5. CSL에 없지만 주정부 후원을 받는 신청자
  6. MODL에 있는 신청자 또는 CSL에 없지만 친인척 후원을 받는 신청자
  7. 기타

또한 485 비자 신청자는 아래와 같은 우선순위를 적용합니다.

  1. 호주 대학에서 박사학위 받은 신청자
  2. CSL에 있는 신청자
  3. 호주 대학에서 학사학위와 석사학위 모두 받은 신청자
  4. 호주 대학에서 학사학위와 준석사 (Honours Degree) 모두 받은 신청자
  5. 호주 대학에서 학사학위 또는 석사학위 받은 신청자
  6. 기타

사업이민을 고려하는 신청자는 아래와 같은 우선순위를 적용합니다.

  1. 연방정부 또는 주정부 후원을 받는 신청자
  2. 기타

Q3. 어떤 비자가 영향을 받습니까?

다음의 서브클라스 비자 신청자들은 이 우선순위의 적용을 받습니다.

  • 134
  • 136
  • 137
  • 138
  • 139
  • 175
  • 176
  • 475
  • 485
  • 487
  • 495
  • 496
  • 497
  • 861
  • 862
  • 863
  • 880
  • 881
  • 882
  • 885
  • 886

Q4. 어떤 비자가 우선순위에서 영향을 받지 않습니까?

다음의 서브클라스 신청자들은 우선순위에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 476
  • 883
  • 887

위 서브클라스 신청자들은 우선순위와 상관없이 신청 순서에 따라 진행합니다.

Q5. 왜 우선순위가 바뀌는건가요?

호주 경제의 필요에 따라 현재 CSL에 올라와 있는 직종들을 우선적으로 고려하기 때문입니다.

Q6. 언제부터 이 조치가 효력을 발휘하나요?

2009년 9월 23일부터 이 조치는 효력을 발휘합니다. 즉, 이날 이후 접수자 또는 현재 서류심사중인 모든 신청자에게 동일하게 적용합니다.

Q7. 호주내 (On-shore) 이민신청자, 호주외 (Off-shore) 이민신청자 사이에 우선순위를 다르게 적용하나요?

아니오. 기본적으로 둘 사이에 우선순위의 차이는 없습니다. 하지만, 처리기간은 달라질 수 있습니다.

Q8. 어떤 직업군과 업종에 영향을 미치나요?

CSL에 올라가 있지 않은 직업군들은 우선순위 적용을 받지 않습니다. 단, 고용주 지명 (ENS) 또는 지방거주후원 (RSMS) 등을 받는 경우에는 우선순위 적용을 받습니다.

Q9. 심사 마지막단계에 있는 신청자와 신원조회를 요구받은 신청자들은 어떻게 되나요?

새로운 장관 조치사항은 마지막단계에 있는 신청자를 포함한 모든 비자 신청자들에게 해당합니다. 따라서, 낮은 우선순위를 가진 신청자는 높은 우선순위를 가진 신청자들이 모두 심사가 끝날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Q10. 저는 CSL에 해당합니다. 얼마나 오래 걸릴까요?

CSL에 있는 GSM 신청자라면 신청시점으로 대략 12개월 안에 끝날 것입니다.

Q11. 저는 우선순위 카테고리에 없습니다. 언제쯤 심사가 끝날까요?

CSL에 없는 직업군으로서 호주외 (Off-shore) 이민 신청자라면, 2009년까지 접수를 했을 경우 2012년 이후에나 심사가 끝날 것입니다.

CSL에 없는 직업군으로서 호주내 (On-shore) 이민 신청자라면, 2009년까지 접수를 했을 경우 2011년 이후에나 심사가 끝날 것입니다.

여기서 "직업군"이라 함은 이민 신청당시의 직업군으로 이것은 바뀌지 않습니다.

Q12. 저는 CSL에 없는데요, 그래도 우선순위 적용을 받을 수 있을까요?

아니오. CSL에 없다면 우선순위 적용을 받을 수 없습니다.

우선순위 적용예외와 관련하여 이민성에 문의하지 마십시오. 심사관들은 우선순위에 무조건 따라야만 합니다.

Q13. 호주내 (On-shore) 신청자입니다. 2011년까지 심사가 끝나지 않을 경우 어떤 대안이 있을까요?

가능한 대안은

  • 비자조건에 따라 호주에서 계속 일을 하면서 기다리거나,
  • 다른 고용주후원 또는 주정부후원 비자를 알아보거나, 또는
  • 이민신청을 취소하고 돌아가는 것입니다.

만약, 비자 신청을 취소했을 경우 신청비는 환불받을 수 없습니다.

Q14. 호주외 (Off-shore) 신청자입니다. 2012년까지 심사가 끝나지 않을 경우 어떤 대안이 있을까요?

가능한 대안은

  • 계속 기다리거나,
  • 고용주후원 또는 주정부후원 비자를 알아보거나, 또는
  • 이민신청을 취소하는 것입니다.

만약 비자신청을 취소했을 경우 신청비는 환불받을 수 없습니다.

먄약 오프쇼어 비자를 신청한 후 호주에 있을 경우 심사가 진행중인 동안 브릿징비자 발급은 불가능합니다. 반드시 다른 비자를 신청하거나 호주를 떠나 있어야 합니다.

Q15. 해외 여행을 해야 합니다만 아직 비자심사가 끝나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

브릿징비자A를 받았다면 브릿징비자B를 신청해서 해외여행을 하고 정해진 기간 내에 호주로 돌아올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브릿징비자B는 3개월 정도까지만 해외체류를 허용합니다.

호주 외에서 3개월 이상 체류할 경우를 제외하고는 또다른 브릿징 비자를 신청하기 위해 이민성에 연락할 필요가 없습니다.

Q16. Provisional GSM 비자 소지자입니다. 배우자를 추가하려고 하는데 가능한가요?

네. 가능합니다. 신청순서대로 처리합니다.

Q17. 저는 이미 주정부 후원을 받았습니다. 어떻게 되는건가요?

서브
클라스 476, 883, 887 을 제외한 모든 GSM 신청자는 우선순위 적용을 받습니다. 주정부 후원을 받는 신청자로서 CSL에 있다면 두번째 우선순위를 적용받게 됩니다. 주정부 후원을 받지만 CSL에 없다면 낮은 우선순위를 적용받게 됩니다.

Q18. 저는 IELTS 7점을 받은 회계사입니다. 우선순위 적용을 받나요?

모든 네 영역에서 IELTS 7점을 받은 회계사는 CSL의 우선순위 적용을 받습니다.

영국,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또는 아일랜드 국적 소지자를 포함한 모든 회계사들은 우선순위를 적용받기 위해서는 IELTS 7점 이상을 증명해야 합니다.

IELTS 성적은 신청시점으로 2년 이내의 성적만 유효합니다.

IELTS 성적을 제출했을 때에만 우선순위 적용을 받습니다.

Q19. 저는 IT 직군으로서 MODL에 있습니다. 어떻게 되는건가요?

오직 MODL에 있는 IT 직군만이 Q2에 기술한 우선순위의 적용을 받습니다.

Q20. 어째서 CSL에 없고, 주정부 후원도 받지 않는 온쇼어 신청자도 여전히 신체검사와 신원조회를 받아야 하나요?

이민법에 따라서 신체검사와 신원조회를 받아야 합니다. 신청자는 호주내 커뮤니티가 질병이라든가 하는 것으로부터 과도한 비용을 지출하는 것을 방지하게끔 신체검사 결과를 요청 받습니다. 같은 식으로 신원조회 역시 필요합니다.

심사관으로부터 요청받을 때까지는 기한만료된 신체검사나 신원조회 결과를 갱신하지 마십시오.

Q21. 제 신청서는 현재 재심중입니다. 만약 재심을 철회하여 이민성으로 되돌아간다면 우선순위 적용을 받게 되나요?

아니오. 재심기관으로부터 돌아온 신청서류는 새로운 우선순위의 적용을 받지 않습니다. 즉, 정상적으로 심사를 한다는 뜻입니다.

Q22. 485비자를 신청한 TAFE 졸업생입니다.  우선순위에 영향을 받나요?

TAFE 졸업자는 우선순위에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485 비자는 대학원 이상 졸업자로서 CSL에 올라온 신청자들에게만 우선순위를 부여합니다. 이것은 현재 진행중인 모든 신청자들도 포함합니다.

Q23. 더이상 심사를 받고 싶지 않습니다. 심사신청을 취소하고 환불받을 수 있나요?

심사신청을 취소할 수 있습니다. 반드시 서면으로 취소신청을 해야하며 18세 이상의 신청자들로부터 서명을 받아야 합니다.

환불을 받는 것은 신청자의 몫입니다. 오직 제한된 상황에서만 환불이 가능합니다. Visa Application Charge 정도만이 보통 환불받을 수 있습니다.

  • 변심했을 경우,
  • 비자조건에 맞지 않을 경우, 또는
  • 더이상 비자심사 진행을 원하지 않을경우

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Q24. 심사가 길어지는 것에 대해 어떤 보상이 있나요?

없습니다.

Written by Justin Yoo

24/09/2009 at 01:39

Toastmasters

Toastmasters club is one of well known English speech clubs in the world. It spreads out all over the world, even in Korea. There are, of course, hundreds of toastmasters clubs in Melbourne.

I’ve heard about this club about two years ago, from one of my mentors from Monash Alumni Mentoring Programme. He recommended me to join the meeting during the period of the programme. However, there were thousands of reasons hesitating me to join the club such as "I’m too busy now", "It seems to be scary to attend", "I’m lazy to get there", and so forth, and so forth…

Well, eventually I went to the meeting today. I chose one of clubs nearest from my office. Before getting there, I was very nervous and nail-bitten. "What will happen if I’m not able to get understood?", "How can I jump in their chatting?", "I might say nothing in the meeting." It was, however, just an unnecessary anxiety. Members in the club was so supportive and constructive to each other.

Today, there were four guests, including me, joining this meeting. The meeting took an hour and all events were progressed in timely manner. Basically, toastmasters meeting is all about speech. All participants are advised to give their speech in a given time. From opening speech by today’s toastmaster via five to ten minutes main speech with given topics, impromptu (on the spot) speech of 90 seconds, and evaluation speeches to closing speech, all activities in the meeting were conducted by speech.

As a guest, even though I didn’t have to participate in a speech, I also delivered a short address with a given theme for just a 30 seconds or slightly longer. I am confident with giving public speeches in Korean resulted from lots of experiences. However, English speech is another thing because it’s not my mother tongue. Well, even though it was just a very short address, I was encouraged to do so and, I believed, I coped with it.

Another thing I was interested in is that there are other roles involving the meeting, other than speakers. Evaluators point out what speakers did well and what they need to be improved such as gestures, tones, voice vibrations, eye contacts and so on. A Gruntmaster checks what participants did unnecessary things like wrong gestures, "ah~" sounds and so on, which are actually avoided while giving a public speech. A Harkmaster checks how much extent participants courteously listened to the speech by asking five to ten short quizzes based on the speeches. A Time-keeper counts each participant’s speech time by a stop watch. According to the manual, there are other roles to go the meeting seamlessly.

My first impression about the meeting was that all members in the meeting today liked to listen to others, give humours during their speech, which is fantastic, and be very reactive. The second feeling was that they didn’t evaluate the topic of a speech but do evaluate the structure of the speech, and provided constructive feedbacks immediately. Maybe I’ll get tens of feedbacks after my first speech soon, but it should be my opportunity to get myself improved. The last impression was that they had no hesitation with the impromptu speech. The questions for the on the spot speech were not easy to convert their thoughts to a short speech immediately. However, they successfully dealt with them, which would be very useful for job interview skills.

I’ll have another club meeting next week and make a decision which club to join – maybe both. The purpose that I join in the club is improving my communicating skills. I have no idea if it would be successful or not by taking part in the club. However, I’m sure that it’ll get me out of uncertain fear of speaking in English.

Written by Justin Yoo

02/09/2009 at 12:42

A Snowman in Melbourne

20090831-003

Even in winter, the temperature in Melbourne doesn’t go down below the zero degree. In other words, we can’t see any ice or snow in Melbourne in winter.

This morning, at the corner of Swanston Street and La Trobe Street in Melbourne CBD, someone built the snowman!! What a surprise!!! Even though it’s deployed just for a promotion purpose, it’s good to see you again, snowman!

Written by Justin Yoo

31/08/2009 at 15:07

Posted in In Melbourne

Tagged with